추천 릴 테이프 데크 소개

Audio recording 2022. 9. 1. 10:23
728x90

 

 

처음 구입한 릴 테이프 데크가 86년에 미국 유학 시절 구입한 Ampex 4 트랙 기기인데 그 이후 본격적인 리복스 B77 2 트랙 기기를 비롯하여 여러가지 기기를 사용해 보고 또 오버홀/ 업그레이드 및 캘리브레이션 작업을 해 본 소감을 정리해 봅니다. 순전히 개인적인 소견임을 밝혀 둡니다.

 

 

추천 기기

 

1. Revox B77/ PR99

 

가장 합리적인 설계로 재생 및 녹음 모두 좋다. 특히 녹음에 있어 다른 기종 보다 보다 세밀하고 정교한 녹음이 가능하다.

 

주로 사용할 테이프 하나를 지정해 놓으면 최적 바이어스와 EQ 설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오렌지색의 VU 미터가 크고 화려하여 이 것을 바로 보는 맛도 좋다.

 

이베이에서 각종 부품을 쉽게 구할 수 있어 고장시 대처에 유리한 게 가장 큰 장점. 때문에 마음 놓고 사용 할 수 있다.

아쉬운 점은 사용 부품. 특히 전해 콘덴서와 반고정 저항의 품질이 나뻐서 적극적으로 Recapping 작업을 해주어야 제 성능을 발휘 할 수 있다.

 

 

2. 독일 ASC 사의 AS 6002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숨겨진 보석 같은 모델이다. 15,71/2 3 3/4 ips3 가지 속도를 지원하며 특히 CCIR, NAB EQ를 모두 지원하며 앞면의 선택 스위치로 쉽게 절환이 가능하다.

 

따라서 최근에 많이 판매 되는 마스터 테이프 퀄리티의 15 ips CCIR로 녹음된 테이프를 바로 감상할 수 있고 동시에 국내에서 많이 사용하는 NAB 방식의 테이프, 특히 7 1/2 ips로 녹음된 NAB 테이프도 손쉽게 재생이 가능하다.

트랜스포트 기능이 우수하여 테이프 핸들링이 거의 프로급 기기에 손색이 없다. 단 녹음용으로는 다소 아쉽다. VU 미터가 작고 볼품 없는 것도 단점

 

3. Technics RS1500U

 

Isolated loop 하는 톡특한 구동 매커니즘을 가진 기기로 다이렉트 드라이브 모터에 선구자 였던 회사 만큼 이 기기도 3 개의 모터를 모두 정밀 제어 직류 모터를 사용하여 완벽하고 정확한 속도와 정밀성이 자랑한다. 캡스턴 모터는 아마 릴 데크 중 가장 큰 플라이 휠을 가진 것이 아닐까 한다.

가장 큰 장점은 2 트랙 기기이며 4 트랙 재생 헤드를 달아 앞면의 스위치 절환으로 쉽게 2 트랙과 4 트랙 테이프 재생이 가능하다. 외관도 중후하고 멋있어 보는 맛도 좋다.

 

고장이 적은 편이라는 중평. 2 트랙 및 4 트랙 절환 스위치 고장이 잦아 재생 불량으로 오인 하는 경우가 많지만 쉽게 고칠 수 있다.

 

3. Nagra 4S

 

스위스 정밀 공업의 샘플 같은 정교한 기기. 작으만한 몸체지만 여러 기능을 갖고 있다.

나그라 릴 데크가 주로 영화 녹음용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모노기기는 많지만 스테레오 모델은

이것 한가지. 주의 할 점은 Nagra 4SJ라는 모델도 있는데 이는 오디오용이라기 보다는 계측용으로 각급적 피해야 한다.

 

Nagra 4S 기종에서도 영화 필름과 싱크를 위한 Pilot 신호 녹음이 가능한 기종이 있는데 헤드 폭을 살짝 점유 하므로 가능하면 이 기능이 없는 기종이 좋다. 원래 귀하지만 지금은 더 귀하다. 이외로 국내 사용자는 꽤 있는 편. 이 기기로는 7인치 릴 테이프 밖에 재생이 안되어

10 인치 테이프를 사용할 수 있는 QGB 어댑터가 필수적인데 이것의 오리지널이 귀해 현재 1000만원이 넘는다. 중국제 대체품이 있지만 오리지널은 전동 모터가 있어 구동이 원할한 반면 중국제 대체품은 순전 벨트에 의존하기 때문에 속도의 정확성도 떨어지고 모터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적극 피해야 한다.

 

최고의 눈요기를 자랑하는 Nagra T audio가 재생 및 녹음 회로를 OP amp로 구성한데 비해 이 기기는 개별 트랜지스터를 사용하여 음질이 더 좋다. 부품의 질도 최상의 것만 사용했다.

 

단 고장이 나면 국내에서 고치기가 쉽지 않고 스위스 본사나 일본에 보내야 한다.

 

 

5. Tandberg TD 20 SE

 

노르웨이의 테이프 명가 탠버그에서 80년대 중반 전체 검은색 외관의 멋진 모습으로 새로 발매한 기종 . 기존의 Tandberg TD 20보다 훨씬 세련되었고 조작감이 좋다. 고유의 EQ 회로를 가져 노이즈 저감 및 다이나믹 레인지를 확대하는 기능이 있어 자체 녹음시 최고의 음질을 뽑아 낼 수 있다. 트랜스포트 움직이 부드럽고 세련되고 음질도 훌륭하다. 다만 구하기가 다소 어렵다.

 

 

 

 

기타 관심 기종

 

 

 

1.타스캄 BR20

 

사용해 본적은 없지만 잘 만들어지고 국내에서 소형 스튜디오에서 많이 사용했기 때문에 많이 보급되어 있다.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구입이 가능. 프로용 답게 NABCCIR EQ를 모두 지원한다.

 

2. Teac Akai 모델

 

국내 뿐 아니라 전 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기기가 이들 두 회사에서 나온 기기로 모델도 아주 다양하다. 직접 사용해 보지 않았다. 구입 시 에는 80년대 이후 나온 모델을 고르는 것이 좋다.

 

3. Lyrec PTR-1

 

덴마크에서 만들어진 세미 프로용 기기. 보이면 꼭 사야할 기기이지만 구하기가 어렵다.

디지털 미터에 조작감도 좋다. 단 재생및 녹음 회로가 OP amp로 구성된 점이 아쉽다.

사용 부품의 질은 아주 좋다.

 

4. Pioneer RT 909, 707

 

정말 멋진 외관에 청색 LED VU미터가 멋있는 모델이다. 단 이 기기를 제어하는 MCU IC가 고장나면 수리 불가이다. 구입하려는 분은 재고 해야할 기종

 

추가적인 질문은 010 육칠칠삼 5828 이나 pcaudio@hanmail.ne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