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의 CD로 만드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소개

Audio recording 2005. 11. 15. 13:43
고음반 연구회 발표 자료

주 : 2000년 초에 고음반 연구회 연례 보고서에 기고한 글입니다.

현재에도 충분히 적용 될 수 있습니다.

고음반 복각에 있어서


디지털 잡음 제거 시스템의 활용과 실제



1. 서론


국내에서도 80년대 말부터 고음반 동호회를 중심으로 판소리든 20 세기초의 SP 음반을 발
굴 정리하여 이를 LP 또는 CD화하는 복각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고음반의 경우 오랜 시일이 경과 한데다 보존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
에 복각 후에도 잡음이 심하여 본래의 복각 의미를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이유로 미국 및 유럽 등지에서는 고음반 복각에 있어서 컴퓨터를 사용하여 디지털적
으로 잡음을 제거 감소하는 시스템들이 보급되고 이를 통하여 상당한 잡음 제거 및 감소를
한 후에 복각 음반으로 나오고 있다.


국내에서도 몇몇 레코드 사를 중심으로 이 같은 고가의 장비가 들어 왔으나 사용상의 미숙
등으로 인하여 제대로 그 성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잡음은 감소되지만 원음을 손상시키거나
음이 이상하게 변조되어 버리는 결과로 나타나는 등으로 인하여 제대로 사용되지 못하고 있
는 실정이다.

한편 최근의 PC는 처리속도와 저장 용량의 급속한 증가로 인하여 불과 몇 년전의 오디오
워크스테이션급 컴퓨터의 능력을 상회하는 데까지 발전하고 있다.


이와 함께 PC상에서 운용되는 하드디스크 레코딩 및 에디팅용 소프트웨어의 잇따른 개발로
적당한 시설만 추가한다면 가정에서도 하드 디스크 레코딩 및 에디팅 시스템을 갖출 수 있
게 되었다. 본고에서는 고음반을 복각하는 과정에 PC를 이용한 하드 디스크 레코딩 및 에
디팅 시스템을 활용하는 방법에 대하여 알아본다.



2. 하드 디스크 레코딩/에디팅에 대한 사항


하드 디스크 레코딩/에디팅이란 컴퓨터에서 사용하는 대용량 저장장치인
하드디스크를 사용하여 음악을 디지털화 한 후 이를 저장하고 가공하는 방법을
말한다.


현재는 전문용으로는 프로 툴스(Pro-Tools) 시스템과 같은 매킨토시 PC를 기반으로 한 시스템이 많이 사용되지
만 IBM 계열의 PC를 기반으로 한 시스템의 숫자가 크게 많아지고 기능도 다양해짐으로써 PC 기반의 하드디스
크 레코딩/에디팅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특히 하드디스크 용량이 수 GByte 용량의 것이 대중화되고 CPU가 MMX 기술을 채용한 400Mhz급 이상으로 발
전되면서 멀티 트랙 레코딩과 에디팅이 손쉬워짐에 따라 그 용도와 실용성은 더욱 배가되고 있다. 또한 윈도우즈
98이 나오면서 오디오, 비디오를 포함한 멀티미디어 지원 환경이 더욱 향상되고 주변기기를 접속하기가 더욱 용
이해지게 되어 사용하기가 더욱 편리해지고 있다.


가. 하드 디스크 레코딩/에디팅 편집의 특징

- 자유로운 편집

- 비파괴(Non-Destructive) 편집
- 다양한 사운드 이펙트 프로세싱 기능

- 고음질의 레코딩/에디팅과 프로세싱

- 다양한 출력 기능

- 올 인 원(All In One) 프로세싱


나. 요구되는 시스템


[ PC 계통]
- 3000㎒ 이상의 펜티엄급 CPU
- 64MB 이상의 RAM
- 4Gbyte 이상의 하드디스크
- 오디오 인터페이스 카드
- 24 배속이상의 SCSI 타입 CD-ROM 드라이브
- SCSI 타입CD-R/RW 레코더
- SCSI 컨트롤러


[모니터계통]
- 모니터 계통 및 입력 주변기기 류
- DAT 레코더/디지털 멀티 트랙 레코더
- A/D 컨버터
- 모니터 앰프 및 스피커


다. PC 기반 홈 레코딩 스튜디오의 구성

전체적인 홈 레코딩 스튜디오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이 꾸민다.




그림-1 하드디스크 레코딩/에디팅을 위한 기기 구성


릴 테이프 데크, 카세트 데크 또는 마이크로폰과 같은 아날로그 소스 기기를 믹서와 연결한다. 믹서를 사용하면
여러 가지 기기를 연결할 수 있고 음량 조절 및 믹싱, 밸런스 조절 등이 자유롭기 때문에 작업이 매우 편리해진
다. 믹서의 출력은 A/D 컨버터를 통해 디지털 화시킨다. 물론 DAT 레코더에 있는 A/D 컨버터 부분을 사용해도
되나 보다 나은 음질을 위해서는 전용 A/D 컨버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디지털화된 다음에는 DAT 레코더의 디지털 출력을 통해서 입력시킨다. 이때 백업용 DAT 작업 테이프를 만들어
놓는 것이 좋다. DAT 레코더를 거치지 않고 직접 디지털 카드를 통해서 PC의 하드디스크에 입력할 수 있도록
구성해도 되나 DAT 레코더를 거치는 편이 사용하는데 더 편리한 것 같다.

일단 음악 신호가 하드디스크에 저장이 되면 사운드 카드의 스피커 단자를 통해 모니터할 수 있다. 하지만 사운
드 카드를 통해서 나오는 아날로그 음질은 신호 대 잡음(S/N) 비가 낮고 다이나믹 레인지가 다소 좁기 때문에
본격적인 모니터용으로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따라서 디지털 카드의 출력 단자를 외부 D/A 컨버터에 연결
하고 이를 통해 나오는 아날로그 신호를 모니터 앰프에 연결한 다음 모니터 스피커를 통해 모니터링한다.

PC 내부의 세팅은 전용 오디오 카드가 아날로그 출력 단자가 없을 경우 일반 사운드 카드와 함께 설치하는 것이
사용에 편리하다.



3. 노이즈 리덕션 소프트웨어의 종류



수년 전부터 20세기초에 녹음된 78회전의 SP판들이 속속 들어 CD로 복각되어 나오고 있다. 복각 작업 과정은
상당한 부분을 잡음 제거 작업을 통해 이루어지는데 이러한 잡음 제거 작업은 거의 대부분 컴퓨터를 사용해 처
리된다. PC를 통한 하드디스크 레코딩 시스템을 사용하면 원음을 거의 손상시키지 않고 잡음만을 효과적으로 걸
러낼 수 있다.

PC를 이용한 잡음 제거 프로그램에는 하드디스크 레코딩/에디팅용 소프트웨어의 한 기능 또는 플러그인
소프트웨어로 있는 경우도 있고 별개의 소프트웨어로 존재하는 경우도 있다.

80년대 말부터 전 세계의 레코딩 스튜디오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던 하드디스크 소프트웨어로는 영국에서 개발
CEDAR 시스템NO NOISE 시스템이 있었다.

이들 시스템은 매킨토시 컴퓨터를 기반으로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로서 전체 가격이 수 만불 이상 나가는 고가
의 시스템인데 95년경부터는 펜티엄급 PC에서 돌아가는 잡음 제거/감소용 소프트웨어들이 나오기 시작하였다.



사운드 포지 노이즈 리덕션 플러그인 소프트웨어(Noise Reduction Plug In)

스테레오용 사운드 편집 프로그램으로는 가장 강력한 기능을 갖고 있는 사운드 포지 프로그램에서 돌아가는
플러그인 소프트웨어이다. 일단 사운드 포지 프로그램이 먼저 PC에 설치되어 있어야 플러그인 소프트웨어가 설
치 가능하다.

클릭이나 팝 노이즈를 제거해주는 기능과 히스나 험 잡음과 같은 연속적인 잡음을 제거해주는 기능이 있으며
특히 LP 레코드의 잡음을 감소시켜주는 기능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다. 가격이 다소 비싼 편이다.
http://www.sonicfoundry.com



DART

Digital Audio Restoration Technology의 약자로서 폴랜드의 엔지니어들이 만든 잡음 감소 기능 위주의 독립
프로그램이다. 최근 버전은 DART Pro와 이를 더욱 개량시킨 DART Pro32 버전이 있다.

최근 들어 기능이 크게 향상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윈도우즈 3.1과 95에서 실행되며 기본적인 기능은 다른 프로그램들과 거의 비슷하다.
http://www.dartpro.com





DC ART

독립적인 프로그램으로 간단한 WAV 파일 편집 기능을 같이 갖고 있다. 원래 에디슨 박물관에 소장된 납관식
레코드를 비롯해 1930년대 이전에 나온 레코드에 담긴 음을 보전하는 작업을 위해 미국 휴렛패커드(HP)사의 엔
지니어가 만든 소프트웨어이다.

이런 이유로 만들어진 소프트웨어이기 때문에 오래된 78회전의 SP판이나 LP판의 음을 디지털화하고 잡음을
제거하는데 큰 효과를 발휘한다. 가격은 비교적 저렴하다.

http://www.diamondcut.com/dcart.htm



CEDAR for Windows

잡음 감소 시스템의 원조로서 유명한 CEDAR(Computer Enhanced Digital Audio Restoration) 시스템은 원래
개별 하드웨어 기기로 이루어진 시스템인데 이를 기반으로 윈도우즈 3.1과 95에서 작동하도록 만든 소프트웨어이
다. 윈도우즈에서 20비트로 처리되며 한번에 실시간으로 8∼16채널을 동시에 수행할 수도 있다. 현재까지 WIN1
De-clicker, WIN2 De-Crackle 및 WIN3 De-Hiss의 3가지 모듈이 나와있다.

http://www.audio-restoration.com/cedar.htm





4. 고음반 등 아날로그 소스의 디지털화 작업



가. LP 음반을 디지털화 또는 WAV 파일로 PC 하드디스크에 저장


1940년대 이후에 주종의 음악 저장 수단으로 90년대 초까지 발매되었던 LP 음반에 수록된 음악을 디지털 화하거
나 PC에서 작업하기 위해 하드디스크로 옮기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다.

음질을 우선으로 할 경우 필요한 기기는 성능이 우수한 턴테이블과 포노 카트리지, 포노 이퀄라이저 기능이 있는
프리앰프 또는 리시버 앰프 그리고 A/D 컨버터 및 DAT 레코더가 필요하다.

턴테이블은 가능한 회전 속도가 정확한 벨트 드라이브 타입이나 다이렉트 드라이브 타입을 사용한다. 음질을 최
우선으로 해야 하는 경우 하이엔드 오디오 기기에 속하는 턴테이블이 바람직한데 영국제 린 손덱 LP12에 Ittok
톤암을 장착한 턴테이블이 적당하다.

LP 재생 음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포노 카트리지이다. 일반적으로 음 자체는 MC(Moving Coil)형의 것이 좋
으나 트레이싱 능력이 MM(Moving Magnet)형 보다 떨어지므로 재생하고자 하는 LP의 상태와 음악의 종류에 따
라 구별해 사용해야 한다.

소규모 편성의 실내악이나 재즈 또는 성악, 가요와 같은 경우에는 MC형을, 대규모 오케스트라나 하드 락 계통의
음악, 특히 음의 강약이 큰 음악(예를 들어 차이코프스키의 1842년 서곡과 같이 실제의 대포 소리가 녹음된 음반)
의 LP 경우에는 MM형을 선택한다. MM형 포노 카트리지로는 미국 슈어사의 V-15 MR 모델이 적당하다.

MC형 포노 카트리지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승압 트랜스포머 또는 헤드 앰프가 필요하다. MC형의 경우는 출력
전압이 매우 낮으므로 험 잡음 등 잡음이 유입될 가능성이 많다. S/N 비 면에서 승압 트랜스포머를 사용하는 것
이 유리하다.

LP는 RIAA 곡선이라고 하는 방식으로 녹음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포노 이퀄라이저를 거쳐야 저음에서 고음까
지 평탄한 음으로 다시 돌아오게 된다. 이러한 포노 이퀄라이저 기능은 과거에는 대부분의 프리앰프나 리시버형
앰프에 포함되어 있었으나 최근에는 CD를 주종의 음악 소스로 사용하기 때문에 이 기능이 없는 앰프도 많다. 보
다 나은 음질을 위해서는 역시 하이엔드형 포노 이퀄라이저 앰프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작업을 위한 시스템 구성은 그림 -2 와 같이 한다.




그림 -2 LP를 디지털 프로세싱하기 위한 시스템 구성도


턴테이블에서 나온 케이블은 포노 이콜라이저 앰프의 입력에 연결하고 포노 이콜라이저 앰프의 출력(일반 프리앰
프나 리시버 앰프의 경우는 테이프 출력 단자)을 A/D 컨버터의 입력 또는 DAT 레코더의 아날로그 입력 단자에
연결한다. A/D 컨버터를 사용하는 경우 A/D 컨버터의 디지털 출력을 DAT 레코더의 디지털 입력에 연결한다.

디지털 출력은 대부분 CD화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44.1㎑를 선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LP는 약간 젖은 면 헝겊 등을 사용하여 먼지를 제거한 다음 턴테이블에 올려놓고 재생해본다. 실제 디지털 레코
딩에 들어가기 전에 LP의 가장 강음 부분(LP의 음구를 빛에 비춰보면 가장 밝게 나타나는 부분)을 재생하면서
디지털 레벨 미터를 모니터하여 가장 강음이 나올 때도 0㏈을 넘지 않도록 입력 레벨을 조절해둔다.

가장 강음이 나오는 경우를 알기 힘든 경우는 전체 LP를 미리 재생하면서 디지털 레벨 미터를 모니터 한다. 레
벨 미터에 피크 홀드(Peak Hold) 기능이 있는 경우 이것을 세팅해 두면 최대 강음의 크기를 알아내는데 편리하
다.

가장 강음이 나오는 부분에서도 0㏈을 넘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LP을 처음부터 재생시켜 DAT 레코더로 디지털
녹음한다. 만약 레코딩 과정 중에 디지털 레벨 미터가 0㏈을 넘는다면 아날로그 입력 레벨을 줄이고 처음부터 다
시 녹음한다. 디지털 녹음에서 과입력되어 0㏈을 넘는다면 도저히 참기 힘든 찌그러진 음이 들리게 된다.

팝송같이 하나의 LP에 여러 곡이 들어가 있는 경우는 곡마다 아날로그 입력 레벨을 조정해 사용하면 과입력이
되지 않는 상태에서 S/N 비가 좋은 음을 얻을 수 있다(이렇게 0㏈이 되지 않으면서도 전체적인 레벨이 높을 때
Hot하다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클래식 음악과 같이 여러 악장으로 이루어진 경우는 전곡 전체에서 입력 레벨을
고정시켜야 한다.

가장 간단히 LP 음을 디지털화하는 방법은 턴테이블을 일반 리시버 앰프(1980년대 이전에 나온 리시버 앰프에는
거의 모두 포노 이퀄라이저 회로가 마련되어 있다)의 포노 입력에 연결하고 LP를 재생하면서 테이프 출력 단자
를 DAT 레코더 또는 사운드 카드의 라인 입력 단자와 연결해 레코딩하는 방법이다.



나. 카세트 테이프 또는 릴 테이프를 디지털화 또는 WAV 파일로 만들기

카세트 테이프 또는 릴 테이프에 담긴 음악을 디지털화하거나 하드디스크에 WAV 파일로 옮기는 방법은 LP의
경우와 거의 같다.

다만 이퀄라이저 회로가 필요없고 테이프 데크에서 나오는 출력 전압이 1V 내외로 충분하기
때문에 굳이 프리앰프를 거칠 필요는 없다. 테이프 데크의 출력 단자를 A/D 컨버터 또는 DAT 레코더의 아날로
그 입력 단자에 직접 연결해 레코딩하면 된다.

단, 릴 테이프는 외형은 갖게 보이지만 2트랙으로 녹음된 것과 4트랙으로 녹음된 것 그리고 테이프 속도도 15ips
에서부터 7 ½ips, 3 ¾ ips 등의 속도가 있기 때문에 이에 맞추어 재생 속도를 선택해야 한다.

마스터 테이프로 사용된 릴 테이프의 경우 시작 부분에 1㎑ 또는 10㎑의 톤을 녹음해 둔 경우가 있는데 이같이
테스트 톤이 녹음된 경우는 이를 기준 삼아 재생 레벨을 맞추어 놓으면 S/N 비가 좋게 된다.

디지털화에 앞서 과입력에 의한 찌그러짐을 방지하는 방법은 LP의 경우와 같다.




다. 78 회전 SP판(축음기판) 등 고음반의 디지털화


LP 레코드 이전에 나온 SP판(축음기판이라고 불려지는 고음반) 또는 LP 초기의 음반을 다시 CD로 복각하고자
하는 경우 턴테이블의 분당 회전수가 78회전까지 지원되는 것을 사용해야 하며 가능한 속도를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는 것이 좋다. 그 이유는 그 당시 제작된 SP판들은 제작사와 제작 연대에 따라 70회전에서 80회전 사이로
다르기 때문이다. 정확한 속도를 찾아내는 방법은 일단 78회전을 중심으로 속도를 가감하면서 피아노 소리를 기
준으로 찾는다. 음정에 밝은 귀를 가진 음악 전공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여기에 사용하는 레코드 바늘(Phono Stylus)은 일반 LP용과 함께 SP 레코드 전용 바늘(일본 데논사의
DL-102SD 등)을 준비한다.

하나의 문제는 역시 제작사와 제작 연도에 따라 SP판과 LP 초기 판들은 이퀄라이제이션 커브(Equalization
Curve)가 다른 것도 문제이다. LP 초기에는 각 레코드사마다 서로 다른 이퀄라이제이션 커브를 사용하였다가 나
중에 RIAA 커브로 통일되었다. 1950년대에 나온 프리앰프는 이런 여러 가지 이퀄라이제이션 커브를 갖춘 것이
많으므로 이를 보수하여 사용한다.

일반 LP용의 바늘과 SP용의 모노 바늘 또는 LP용 모노 바늘을 사용해 각각 재생한 다음 이를 따로 녹음해 놓는
다. 녹음하는 방법과 주의할 점은 LP를 디지털화하는 방법과 같다. 다만 레코드판에 맞는 이퀄라이제이션 커브를
선택해 세팅시켜야 한다.

다음은 스레레오로 녹음한 사운드 파일을 사운드 포지 프로그램의 툴바에 있는 Process 메뉴 중에서 Channel
Convert 항목을 이용하여 모노로 변환하는 것이다. 이 때 그림-3에서와 같이 스테레오 파일을 모노로 변환하는
방법 중에서 변한 후에 잡음이 적은 방법을 택한다.

스테레오 파일을 모노로 변환한 파일과 원래 SP용의 모노 바늘을 사용해 녹음한 파일 중 잡음이 적은 것을 고른다.




실제에 있어 여러 가지 이퀄라이제이션 커브를 가진 프리앰프를 구하기가 상당히 어렵고, 구한다고 해도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또한 원하는 이퀄라이제이션 커브가 없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에는 사운드 포지 프로그램이나 쿨에딧 96을 사용해 이퀄라이제이션 커브를 만들어 프로세싱 하는 것이 편하다.

이 경우 턴테이블의 톤 암에서 나오는 출력을 마이크 프리앰프(이퀄라이제이션 기능이 없기 때문에
단순히 라인 레벨로 증폭만 해준다)

에 연결한 다음 마이크 프리앰프의 출력에서 나오는 음을 DAT 레코더 등을 통해 A/D 변환을 한다.
다음은 알맞은 이퀄라이제이션을 할 차례이다. 제작사에 따라 해당하는 이퀄라이제이션 커브를 고른 다음 이에
맞게 로우 패스 필터를 구성해 실행시킨다.


Turn Over
Roll Off
주파수
저역단 상승 한도
주파수
10㎑ 시의 감쇄량
SP
유럽 계열 유형 1
250㎐
-
-
-
유럽 계열 유형 2
250㎐
-
5.8㎑
-6㏈
미국 계열
500㎐
-
-
-
LP
London FFRR
500㎐
약 12㏈(125㎐)
3㎑
-10.5㏈
old AES
400㎐
-
2.5㎑
-12㏈
RIAA
500㎐
약 20㏈(50㎐)
2.2㎑
-13.7㏈
old NAB
500㎐
약 18㏈(63㎐)
1.59㎑
-16㏈
Columbia
500㎐
약 15㏈(90㎐)
1.59㎑
-16㏈




5. 사운드 포지 프로그램을 사용한 잡음 감소/제거 방법의 적용


가. 험, 히스와 같은 연속적인 잡음의 경우

녹음된 음에 험(Hum) 잡음이나 테이프의 히스(Hiss) 또는 에어컨의 소음과 같이 연속적으로 계속되는 잡음이
있는 경우는 사운드 포지 프로그램을 구동해 툴바의 Tools 항목을 클릭하여 Noise Reduction 기능을 사용한다.
이 기능은 또 LP 레코드나 SP 레코드가 닳거나 오래되어 '지글지글' 또는 '직직' 소리같이 연속적인 잡음이 곡
전체에 깔려 있는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다.

① 우선 잡음을 제거하고자 하는 파일을 연다.

② 이 파일을 재생해보고 음악이 시작되거나 끝난 후 또는 중간에 음악이 연주되지 않은 부분을 찾는다. 음악
이 들어 있지 않은 부분으로 가장 잡음이 두드러진 부분을 0.1초 정도 마우스를 이용해 하이라이트한다. 가능한
한 잡음의 크기가 고른 부분을 선택해야 더욱 효과적으로 잡음을 제거할 수 있다.


⑤ 하이라이트된 부분의 노이즈 성분을 FFT(Fast Fourier Transform) 방법으로 분석한다.

이 그래프를 따라서 그래프 위로 약간의 간격을 두고 곡선이 보이게 되는데 이것은 잡음 성분보다 6㏈ 높게
설정된 그래프로 이 그래프 밑에 존재하는 음의 성분이 제거된다.

⑥ 일단 Preview 버튼을 클릭하여 음이 어떻게 변하는지 모니터해본다. 조금씩 조정해 가면서 적절한 값을
찾아야 한다. Preview 기능을 통해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찾는 것이 편리한데 적절한 잡음 감소 세팅은 잡음이
줄어들면서도 음이 금속성으로 이상하게 변하지 않는 정도이다.


음악 파일과 잡음의 종류, 성분 및 세기에 따라서 잡음을 거의 완전히 제거할 수 있는 경우도 있지만 어느 한
계 이하로 감소시키면 음이 이상하게 변형되어 버리는 경우도 있으므로 끈기를 갖고 여러 가지 조절 스위치를
조정해 최적의 세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험이나 히스 잡음과 같은 단순 성분의 잡음은 거의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손상된 SP 레코드에서
와 같이 넓은 대역에 걸쳐 불규칙하게 잡음이 걸쳐 있는 경우는 상당히 끈기 있게 최적점을 찾아야 한다.
잡음 감소 작업을 위해 필요한 조정 기능에 대한 설명은 다음과 같다.



나. 팝(POP)이나 클릭(Click)과 같은 펄스성 잡음 제거

LP 레코드에 상처가 나면 튄다든지 팝이나 클릭 잡음과 같은 '딱딱' 하는 펄스성 잡음이 나게 된다. 이런 경우
Click Removal 기능을 사용한다.

일반적으로 3가지의 방법이 있는데 Find Only는 펄스성 잡음이라고 판단되는 곳을 찾아주며 Replace All
은 찾은 곳을 그 부근의 파형과 비교해 가장 비슷한 파형으로 복원해준다. Interpolate All은 찾은 곳을 보간법
(補間法)을 사용해 그림 4 (a) 같은 파형을 (b)와 같이 바꿔준다.



(a) (b)


그림 3 클릭 잡음 제거 전과 후



Click Removal/Setting 기능을 이용하면 자동으로 찾아서 제거할 수 있다. 이 때 Sensitivity 항목의 Slope
와 Proximity 슬라이더 스위치를 적절히 조정해야 한다.

이들의 값을 너무 올리면 잡음이 아닌 급격히 변하는 음까지도 펄스성 잡음으로 인식해 잡음제거 알고리즘이
동작되게 되며, 너무 낮추어 설정하면 미약한 펄스성 잡음을 인식하지 못하게 된다.

  • wetsong 2005.11.30 16:00 ADDR 수정/삭제 답글

    관심은 있는데 넘 어려운 얘기라서 조금 읽다가.. 그냥 코멘트만 답니다.

  • 양성욱 2008.11.23 14:00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 글이라 담아갑니다 *^^*

  • r 2014.02.24 09:18 ADDR 수정/삭제 답글

    최근에는 pc 의 고사양으로인해 DAT나 AD컨버터는 필요가 없을듯 합니다 이두가지 장비를 요즘은 PC에서 오디오나사운드카드 그리고 하드디스크가 대신사용되기 때문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