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28 ~11/6 미서부 트레킹 여행 2

해외 여행 및 트레킹 2019. 11. 7. 03:52

로우 앤텔롭 캐년. 들어가기 전의 모습

 

내부는 철 계단으로 잘 정비 되어 있고 약 1 시간 정도 걸려 진행된다. 나바호 인디안 가이드가 10명 정도의 단위로 잘라 안내한다.  입장료는 1인당 65000원 정도 
수많은 세월 동안 물과 바람의 힘으로 만들어진 신비한 공간.
미서부 영화에 자주 나오는 Monument valley.  아주 정확히 석양무렵에 도착하여 환상적인 모습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다. 
존 웨인 포인트에서  한 컷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이 지역을 4륜 구동 ATV로 달려 보고 싶다.

 

Moab지역에서 이틀 동안 사용한 Red cliff  콘도 내부. 미국 중상류층 주택의 내부 모습을 가지고 있다
 넓은 거실과 침실 3개, 샤워실 2개에 주방과 식기 세척기 등을 완비하고 우하하고 쾌적한 휴식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넓은 공간의 거실. 안락함을 바로 느낄 수 있다.
세탁기, 건조기가 갖추어진 빙이 따로 마련되어 있어 여행 중간에 세탁을 할 수 있어 좋았다.
Moab 마을의 슈퍼 마켓에서 구입하여 여산우님들이 마련한 저녁 상 차림
6일째 날 본격적인 트레킹과 관광 . 첫번째 들른 곳. 앞쪽에 마치 구름 다리와 같은 Mesa arch 가 보인다. 
Mesa arch 구멍을 통해서 본  모습
Mesa arch 앞에서 단체 사진

 

1시간 반 정도 걸린 Grand view overlook trail 트레킹 입구 안내판 
오후에는 Arches National Park로 갔다. 
Delicate arch 트레킹 ( 2 시간 ) 시작점 

 

Delicate arch 
다음날 4 시간 반을 달려 찾아간 Bryce Canyon

 

Queens garden에서 나바호 트레일로 이어지는 2 시간 정도의 하부 트레킹 시작점 
석양이 지면서 암석의 색깔이 붉은색에서 분홍빛으로 다양한 색깔을 띠게 된다.
Bryce Canyon
해질녁과 해뜰때의 하늘색이 다양한 색깔을 띠게 된다.
Zion 캐년 방문자 센터에 걸린 우리가 걸을 Angel’s landing 트레킹 안내판 
Angel’s landing 트레킹 시작 부분은 강을 따라 편안한 길을 걷다가 점차 고도를 높여 간다.
본격적인 철로 된 줄이 걸린 Via Ferrata 구간. 삼각산 문수봉 오르는 길의 10 배 정도의 길이여서 쉽지 않은 구간이다.
Angel’s landing  종착점 봉우리에서 본 자이언 캐년 모습

 

Angel’s landing  트레킹 종착점

 

공항으로 향하기 전 짬을 내어 다시 찾은 벨라지오 호텔 앞 분수쇼 . 오후 3 시 부터 30분 간격으로 7 분 정도의 분수쇼가 벌어진다.